본문 바로가기

COMMUNITY

SIT에서 만난 사람들
마린이노베이션

2020.11.19

SIT에서 만난 사람들 마린이노베이션 스토리 대표이미지

플라스틱재활용생분해플라스틱친환경

바다에서 찾은 일회용품 소재로
환경을 되살릴 수 있을까?

 

친환경 제품이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품질과 가격 모두를 해결해야 한다. 차완영 대표는 버려지는 해조류를 통해 두 가지 문제를 한 번에 해결했다. 다음 목표는 제품의 대량생산을 통한 환경문제 해결이다.

 

마린이노베이션 차완영 대표

마린이노베이션 차완영 대표

 

해조류로 만드는 친환경 포장재
쓰레기로 인한 환경오염이 전 세계적 문제로 떠오르며 친환경 신소재 개발에 속도가 붙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유통기한이 지난 우유에서 뽑아낸 단백질 성분으로 바이오 플라스틱을 만드는 기업이 등장했고, 영국의 젊은 창업가는 어류 가공후 남은 부산물로 포장재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국내에서는 마린이노베이션이 해조류 등 천연자원을 기반으로 친환경 패키징 사업을 전개하며 주목받고 있다.
“환경이 소중하다는 건 우리 모두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당장 생명을 위협받지 않는 이상 아무도 관심 없는 게 환경이기도 하죠.” 차완영 대표는 10년 전부터 목재 와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소재 개발 프로젝트를 준비했다. “친환경 제품은 일반 제품보다 비싸다는 고정관념을 깨야 했습니다. 친환경 부산물에서 답을 찾았죠.” 그는 해조류가 식물과 비슷한 성질을 가진 것에서 목재를 대체할 수 있을 거라는 아이디어를 얻었다. 대량 양식이 가능한 만큼 차세대 원료가 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 때마침 괭생이모자 반과 같은 용처 없는 해조류가 중국에서 대량으로 밀려와 해안 생태계 보호를 위해 수십억 원의 처리 비용을 들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낮은 원가에 수급이 가능한 해조류를 원재료로 결정한 후에는 인도네시아 현지업으로 이직해 동남아시아 해조류 시장과 해조류 양식 사업을 직접 경험했다.
“사업 초기에는 해조류로 친환경 패키지를 만든다는 사실에 많은 기업이 의구심을 가졌습니다. 제품 개발 후 직접 보여줘도 환경성과 안전성을 믿지 못했죠.” 생소한 사업이라 겪은 시행착오는 54건의 특허와 6개의 장관상으로 이겨냈다. 현재 마린이노베이션은 해조류 부산물로 달걀판, 완충재, 종이컵 등 기존 종이류 포장재를 대체하는 상품을 개발하고 판매한다. 최근에는 해조류 추출물로 생분해 비닐봉지를 만드는 데도 성공했다. 기존 친환경 비닐 제품의 잘 찢어지는 단점을 극복해 신축성이 좋을 뿐 아니라 단단하고 두께감이 있어 물이 새지 않게 포장이 가능하다.
이 외에도 곡류와 과일류 껍질, 커피 찌꺼기 등을 활용해 기존 플라스틱을 대체할수 있는 신소재를 개발하고 있다.

 

해조류 부산물로 만든 달걀 포장재  사용 후 그냥 버려도 90일 이내에 생분해되는 종이컵

해조류 부산물로 만든 달걀 포장재(좌), 사용 후 그냥 버려도 90일 이내에 생분해되는 종이컵(우)

 

 

정부와 기업 투자를 기반으로 나선 글로벌 시장 공략
마린이노베이션은 제작 과정에서 화학물 질을 사용하지 않는다. 꾸준한 노력으로 제작 공정을 단축해 에너지 절감에도 앞서고 있다. 다른 종이 포장재와 달리 모든 제품은 화학적 코팅이나 염색을 하지 않아 100% 생분해되고, 나무 펄프 대신 해조류를 이용해 산림 벌목도 줄일 수 있다.
“저희 제품을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환경 오염을 예방하고 환경보호에 동참할 수있게 되길 바랍니다.” 공모전을 통해 정부 지원 사업에 선정된 마린이노베이션은 2020년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서 국무총리상을 받으며 지금까지의 연구 성과와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마린이노베이션은 회사 설립 당시부터 글로벌 시장 진출 시도도 병행하고 있다. 사업 특성상 해조류가 풍부한 지역에 있는 국가를 거점으로 삼아 해외시장을 공략 한다는 전략이다. 유럽에서는 프랑스, 중동 지역에서는 바레인으로 진출할 준비를 하고 있다. 동남아시아의 경우 국내 대기 업과 정부 기관 협력을 통해 현지화를 검토 중이다. “플라스틱 문제는 기성세대가 만들고 사용한 결과입니다. 지금 해결하지 않으면 우리는 가해자가 될 테고, 다음 세대는 고스란히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습니다.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다음 세대를 위한 올바른 생각과 행동으로 전 세계 친환경 대체 소재를 개발하고 생산해내는 것입니다.”

 

 

제주 청정 지역 우뭇가사리 추출물로 만든 양갱. 만들고 남은 부산물은 포장 용기 원료로 쓰인다.

제주 청정 지역 우뭇가사리 추출물로 만든 양갱. 만들고 남은 부산물은 포장 용기 원료로 쓰인다.

 

 

따옴표 이미지

 

플라스틱 문제는 기성세대가 만들고 사용한 결과입니다.

지금 해결하지 않으면 우리는 가해자가 될 테고,

다음 세대는 고스란히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습니다.

차완영 대표, 마린이노베이션

 

따옴표 이미지

 

https://www.marineinv.com/